You cannot see this page without javascript.

1 2 3 4
1
공재 윤두서 - 주중상춘도, 송하관폭도, 경답목우도.
2
3
4
낙서 윤덕희 - 누각산수도.
3
청고 윤용 - 연강우색도.

윤두서 자화상

wha1_jawhasang.jpg



종목

국보  제240호

명칭

윤두서 자화상 (尹斗緖 自畵像)

분류

유물 / 일반회화/ 인물화/ 초상화

수량/면적

1폭

지정(등록일)

1987.12.26

소재지

전남 해남군  해남읍 녹우당길 135 (연동리)

시대

조선시대

소유자

윤형식

관리자

고산 윤선도전시관




육척도 안 되는 몸으로  사해를 초월하려는 뜻이 있네 
긴 수염 나부끼는 얼굴은 붉고 윤택하여 
바라보는 자는 그가 도사나 검객이 아닌가 의심하지만
그 진실되고 자신을 양보하는 기품은
무릇 독실한 군자로서 부끄러움이 없네
내 일찍이 그를 평해 이르기를
풍류는 옥산 고덕휘 같고 
빼어난 기예는 승지 조맹부 같다고 하였으니 
진실로 천년 뒤에라도 그를 알고자 하는 자는 
다시 먹과 채색으로 닮은 데를 찾을 필요 없으리  
- 이하곤 -  


화폭의 윗부분에 얼굴이 배치되었는데 아래 길게 늘어져 있는 수염이 얼굴을 위로 떠받치는 듯하다. 


윤두서가 직접 그린 자신의 자화상으로 크기는 가로 20.5㎝, 세로 38.5㎝이다. 


윤두서(1668∼1715)는 고산 윤선도의 증손자이자 정약용의 외증조로 조선 후기 문인이며 화가이다. 자는 효언(孝彦)이고, 호는 공재(恭齋) 또는 종애(鐘崖)이다.

종이에 옅게 채색하여 그린 이 그림은 화폭 전체에 얼굴만이 그려지고 몸은 생략된 형태로 시선은 정면을 바라보고 있다.

윗부분을 생략한 탕건을 쓰고 눈은 마치 자신과 대결하듯 앞면을 보고 있으며 두툼한 입술에 수염은 터럭 한올한올까지 섬세하게 표현하였다.


우리나라의 자화상은 허목의『미수기언』이나 김시습의『매월당집』을 보면 고려시대에도 있었던 것으로 보이며 18세기에 들어서는 이강좌, 강세황의 작품들이 전해온다.


이런 자화상 가운데 윤두서의 자화상은 표현형식이나 기법에서 특이한 양식을 보이는 뛰어난 작품으로 평가된다.

참조 : 문화재청